티스토리 뷰


우리도 몰랐던 설날 민속놀이들입니다^^  저 역시 기껏 안다고 하는게 윷놀이,, 연날리기,, 팽이치기....정도~
아아 이번에도 또 나만 그릉가;;  그래서 모아봤습니다..  설날 가족끼리 할수 있는 민속놀이들이 얼마나 있는지 +_+ 



▶윷놀이
설날엔 뭐니뭐니 해도 윷놀이가 최고입니다. 멍석에 먹물로 그린 윷판이 아니더라도 그 재미는 덜하지 않습니다. 장작윷이 없다면 큰 콩을 쪼개 콩 윷으로 놀거나 적당한 물건으로 종지 윷을 대신할 수도 있습니다.
“첫도 유복이라”(처음 나오는 도는 복이 있다), “첫모 방정에 새 까먹는다”(모가 나오면 실속이 없다)는 말처럼 제 것은 자위로, 상대 것은 야유로 윷판을 달구는 입심싸움도 재미있습니다.
굳이 예전의 규칙을 고수할 필요도 없습니다. `뒷도' 표시가 없는 나머지 세 개가 뒤집히면 `자유걸'(전후좌우 자유롭게 세 칸을 간다)이나 결승점에 도착한 말은 도가 아니면 끝낼 수 없도록 하는 등 규칙을 새로 만들어 추가하면 그 만큼 재미도 늘어납니다.


▶팽이치기
팽이는 나무로 깎아 채를 이용하는 나무 팽이와 쇠붙이로 만든 줄 팽이로 나눕니다.
나무 팽이 : 소나무의 관솔이나 박달나무, 대속나무 등과 같이 무겁고 단단한 나무를 깎아 대칭이 되게 만든다. 밑부분
                에는 쇠구슬을 박아 끝이 무디지 않고 잘 돌게 합니다.

                팽이채는 50㎝ 정도의 싸리에 길이 50㎝ 정도의 닥나무 껍질, 노끈 등을 묶어 만듭니다.
줄팽이 : 금속으로 만들어졌으며 위 아래로 총알이 박혀 있고 질기고 둥근 50∼60㎝정도의 끈 을 감아 돌립니다.
팽이채 : 팽이를 쳐서 돌리는 팽이채는 길이 50㎝ 안팎의 곧은 나무 막대기에 적당한 길이의 끈을 달아 만듭니다.

오래 돌리기 : 팽이채로 팽이를 오래 친 후 가만히 놓아두어 오랫동안 도는 쪽이 이 기는 경기입니다.
팽이 싸움 : 팽이를 서로 쳐서 부딪치게 하여 팽이가 멈추는 쪽이 지는 경기입니다.
목표 돌아오기 : 팽이를 치면서 목표물을 빨리 돌아오는 경기로써 누가 얼마나 빨리 정확하게 목표물을 돌아오는 
                        기술이 있느냐가 승패를 가름합니다.


▶제기차기
한가운데 구멍이 뚫어져 있는 엽전이나 쇠붙이 등에 한지, 헝겊, 털실을 달아서 만든 제기를 땅바닥에 떨어뜨리지 않고,
회수를 거듭해 발로 차올리는 놀이로 가장 많은 회수를 기록한 사람이 우승을 차지합니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놀이로 '두발로 차기', '한발 차기' 등 기본 기술이외에도 다양한 놀이방법이 있습니다.


▶연날리기
대가지를 가늘게 잘라서 연살을 만들고 종이를 붙여 연을 만든 뒤 실에 매어 바람부는 언덕에 올라 날립니다.
때로 다른 사람과 서로 연실을 비벼 끊는 연싸움을 벌이기도 하는데 문방구 등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투호놀이
이 활동은 그다지 큰 공간이 필요하지 않으며, 누구든지 쉽게 할수 있고 각 가정에서도 가족들과 게임하기 좋습니다
출발선에서 2~3미터 앞에 항아리를 놓고 던지는데 가장 많이 넣는 사람이 이기게 되는 것입니다.


▶ 승경도놀이
친족이 한 줄로 열을 지어 앉은 뒤 맨위에서 부터 벼슬을 정합니다. 왕,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판서, 참판, 나졸, 거지 등 알기 쉽게 요즘식으로 차례를 매깁니다. 먼저 거지가 바로 윗자리에 나아가 절을 한 번 하고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기면 계속 그 다음 벼슬에 도전합니다. 거지가 지면 그 자리에 남고, 이긴 사람이 도전을 계속해 나갑니다. 이렇게 해서 왕에 도전한 사람이 지면 거지가 됩니다. 왕도 지면 거지가 됩니다. 왕이 도전자를 세 번 이기면 마지막에 도전한 사람에게 원하는 벌을 줄 수 있습니다. 원래 이 놀이는 양반층 자제들이나 부녀자들이 말판인 陞卿圖를가지고 즐겨하던 놀이인데 현대화한 것입니다.


▶ 산가지 놀이 (산가지 놀이는 두가지 방법으로 할수 있는거 같습니다^^)
산가지란 우리 선조들이 수효를 셈하는데 쓰던 젓가락만한 대를 말합니다.
2~5명이 선을 정한 뒤,선이 산가지 20~30개를 한움큼 쥐어 바닥에 세웠다가 자연스럽게 놓으면 산가지가 흩어지면서 차곡차곡 쌓입니다. 흩어진 산가지를 다른 가지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나씩 집어가는데 가장 많이 집어간 사람이 이깁니다.
다른 가지가 흔들리면 산가지를 가져갈 수 없으며 집어간 가지를 이용해 다른 가지를 살짝 들어내도 무방합니다.
산가지에 검정, 빨강, 노랑, 초록 등의 색을 칠해 색깔별로 점수를 매겨 점수제로 승부를 내기도 합니다.
놀이방법이 간단하지만 세심한 관찰력과 극도의 섬세한 손놀림이 필요하고. 정신집중과 함께 예민한 감각이 요구돼 교육적 효과도 큽니다.


수판이나 계산기가 없던 시절, 셈을 도와주던 기구 구실을 했던 산(算)가지를 이용한 놀이입니다. 요즘은 나뭇가지 대신 주로 성냥개비를 사용합니다. 어떤 모양을 만들어놓고 몇 개만을 옮겨 문제 출제자의 의도대로 고치는 것입니다.
수수께끼 수준에서 넌센스까지 문제는 다양합니다. `삼각형 없애기'같은 경우, 9개로 삼각형 3개를 만든 뒤 2개를 옮겨 삼각형 3개를 모두 없애는 것입니다. `아하!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구나'하고 무릎을 치게 만드는 문제들이 많습니다.
성냥개비 6개로 가을 추(秋)를 만드는 것도 그렇습니다.
정답은 다섯 개로 벼 화(禾)를 만든 뒤 나머지 1개를 불(火)을 켜 오른쪽에 슬그머니 밀어 넣는 것입니다.


▶칠교놀이
한가위에 양반 아낙네들이 즐기던 놀이입니다.
큰 정사각형을 다섯 개의 크고 작은 삼각형, 정사각형과 평행사변형 각각 한 개로 나눠 갖가지 모양을 만드는 놀이입니다.
주변에서 널리 쓰는 생활용품에서 사물의 이치와 우주의 원리 같은 추상적인 것까지 형상화할 수 있습니다.
교본인 `칠교도'에는 무려 512개 형상이 실려 있습니다.
산이나 탑처럼 간단한 형상부터 벌과 나비나 어초문답(어부와 나무꾼이 서로 문답하는 모양)처럼
어려운 것까지 다양한 무늬를 만들 수 있습니다.



그 외 가족들이 함께 할수 있는 보드게임들입니다^^ 


▶젠가

대표적인 보드게임으로 게임규칙이 따로 없을만큼 게임방법이 단순하면서도 쉽습니다.
약 30cm 높이로 직사각형의 피라미드처럼 쌓여진 블록 탑에서 나무토막처럼 생긴 블록 3개를 번갈아가며 빼내다 무너뜨리는 사람이 지는 게임입니다. 맨 위에 있는 블록은 빼면 안되고 빼낸 블록은 다시 맨 위로 계속 쌓아나갑니다. 블록을 빼낼 때 무너질 듯 무너지지 않는 긴장감이 묘미입니다.



▶할리갈리

바나나, 라임, 딸기, 자두 등 4종류의 그림이 그려진 56장의 카드로 즐기는 게임입니다.
과일카드를 똑같이 나누어 받고, 자신의 앞에 그림이 보이지 않게 쌓아둔뒤 테이블 한가운데에 종을 놓습니다.
그리고 한명씩 테이블 중앙쪽으로 1장을 뒤집어서 그림이 보이도록 내려놓습니다.
시계방향으로 돌아가면서 1명씩 내려놓다 한종류의 과일이 5개가 만들어지면 종을 재빨리 칩니다.
가장 먼저 종을 치는 사람이 승리하고, 그때까지 테이블에 펼쳐져 있던 모든 카드를 가져가는데 최후까지 남은 사람이 승리합니다.



▶루미큐브

머리를 써가며 즐길 수 있는 보드게임으로 마작과 비슷하게 숫자패를 내려놓는 방식입니다.
1부터 13까지의 숫자가 쓰여진 검정, 파랑, 주황, 빨강의 패가 모두 2벌씩 106개 있는데 자신의 가진 패를 가장 먼저 모두 내려놓는 사람이 승리합니다. 어떤 색깔로도 변신이 가능하고, 어떤 숫자로도 쓰일 수 있는 조커의 활용의 승리의 관건입니다.



이제 곧 설날입니다,,  경제가 어려울수록 가족들이 모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시간이 될것만 같습니다..
모여서 고스톱같은,, 건  어른들끼리 야밤~~;;에 하시고,,
아이들과 함께 추억에 잠겨 민속놀이를 해보면 어떨까하고 포스팅해봅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